×
코인 가격 올리기
[월드컵] 대전도 응원열기 후끈 삼삼오오 모여 "대한민국"
작성일 2022-11-25 00:40:49 | 조회 13
[월드컵] 대전도 응원열기 후끈 삼삼오오 모여 "대한민국"
소규모 응원전에 치킨·맥주펍 등에 인파 몰려…상인들도 오랜만에 '함박웃음'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우루과이전이 열린 24일 밤 대전 곳곳이 태극전사의 승리를 염원하는 함성으로 뒤덮였다.
대전시는 이날 월드컵경기장 개방 등 단체 응원전을 허용하지 않았지만, 시민들은 가족, 연인, 친구들끼리 삼삼오오 모여 소규모 응원전을 펼치며 월드컵 기분을 냈다.
충남대와 한남대 등 일부 지역대학교에서는 총학생회 등이 자체적으로 교내 시설을 활용해 재학생 단체 응원전을 열고 대한민국의 승리를 위해 단체 응원에 나서기도 했다.
이날 태극전사들의 승리 기원을 위해 400여 명이 모인 충남대 체육관에서 만난 박모(22) 씨는 "코로나19로 대학 생활을 많이 못 즐겼는데 학과 친구들과 단체로 응원에 나오니 사뭇 기분이 새롭다"며 "진짜 열심히 응원했는데 무승부라 조금은 아쉽지만, 충분히 잘한 것 같다"고 밝혔다.



치킨집, 맥주펍 등에도 손님들이 몰리며 지역 상인들도 오랜만에 찾아온 월드컵 특수에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유성구 봉명동에서 맥줏집을 운영하는 이모(38) 씨는 "오늘 낮부터 계속 예약 문의가 와 오후 5시에 자리가 다 마감됐다"고 말했다.
식당 한쪽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한 서구 갈마동의 한 치킨집에는 이날 오후 9시 30분께부터 축구 경기를 보러 온 손님들로 연신 북적였다.
기대에 가득 찬 채 술잔을 기울이며 응원 함성을 내지르는 손님들과 포장 주문한 치킨을 가지러 온 손님들이 뒤엉키며 가게 앞은 문전성시를 이뤘다.
가게직원 김모(27) 씨는 "축구 경기를 보러온 손님들로 가득 차고 포장 주문 손님도 많아 어제보다 주문 건수가 3배 이상 많다"며 "우리 대표팀이 다음 가나전에서 반드시 승리했으면 좋겠다"고 웃어 보였다.
coo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