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올해는 고창에서 놀아볼까…취향 따라 즐길 거리 가득
작성일 2023-01-24 14:42:59 | 조회 17
올해는 고창에서 놀아볼까…취향 따라 즐길 거리 가득
세계유산도시 고창방문의 해 맞아 풍성한 여행이벤트 마련
"생태습지부터 고인돌, 청보리밭까지 매력에 흠뻑 빠지길"


(고창=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이번엔 어디를 가야 할까.' 여행은 즐겁지만 여행지를 정하는 건 간혹 번거롭게 느껴진다.
여행을 통해 다양한 걸 보고 느끼고 배우고 싶은 여행자들을 위해 전북 고창군이 다양한 콘텐츠를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
특히 군은 올해를 '세계유산도시 고창방문의 해'로 정하고 그 명칭에 걸맞게 4계절 내내 언제든 여행할 수 있도록 곳곳을 단장하며 관광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고창읍성' 1년간 무료입장·시티투어 재개
우선 고창군은 올해 1년간 고창의 대표 유적지인 고창읍성을 무료로 개방한다.
군의 백제 때 명칭인 '모양현'에서 비롯돼 '모양성'으로도 불리는 고창읍성은 단종 원년(1453)에 외침을 막기 위해 만들어졌다.
평지에 있는 보통의 읍성과 달리 산을 끼고 쌓아 원형이 잘 보존된 성곽으로 꼽힌다.
이 성에는 한 바퀴 돌면 다릿병이 낫고, 두 바퀴 돌면 무병장수하고, 세 바퀴 돌면 극락왕생한다는 전설이 있어 매년 10월 열리는 모양성 축제 때마다 답성행사가 계속되고 있다.
봄에는 성곽 둘레길을 따라 철쭉이 활짝 피어 따스한 봄 햇살을 만끽할 수 있는 관광지로도 꼽힌다.
3월께부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잠시 멈췄던 시티투어가 운영될 예정이다.
시티투어는 람사르 습지로 등록된 운곡습지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고인돌 유적지, 고창갯벌을 중심으로 판소리 박물관과 생태 마을 체험을 돌아보는 코스로 구성된다.
특히 운곡람사르습지는 반딧불이 생태여행을 할 수 있어 가족 단위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좋고, 다양한 형식의 고인돌이 분포한 고창고인돌유적은 역사적으로 가치가 귀한 곳이다.

◇보리밭에서, 해수욕장에서…사계절 즐기기 좋은 고창
고인돌을 품은 고창은 세계유산도시이지만 보리의 고장이기도 하다. 청보리가 완연해지는 4∼5월이면 학원농장에서 매년 고창 청보리밭 축제가 열린다.
청록빛깔로 아름답게 물든 언덕에 산책로가 여러 갈래로 휘어져 생동감을 자아내는 청보리밭은 '쓸쓸하고 찬란한 신, 도깨비', '육룡이 나르샤' 등 영화나 드라마 촬영지로 주목받고 있기도 하다.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 8월에는 '해풍고추축제', '고창갯벌축제'가 열려 광활하고 청정한 갯벌을 느껴볼 수 있다.
동호해수욕장은 갯벌 사이사이로 스며드는 노을빛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4㎞ 이상의 모래사장이 드넓게 펼쳐져 있어 여름이면 따뜻한 모래찜질을, 가을이면 울창한 해송림 사이로 바람을 맞으며 가볍게 산책하기 좋은 곳이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고창은 훌륭한 문화유산과 아름다운 생태자원의 이야기를 활용해 새로운 문화콘텐츠를 재창조하고 있다"며 "올 한 해 고창에 방문해 그 매력을 마음껏 느껴 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warm@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