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장애인 돕고 싶어" 청주시에 1억원 현금다발 전달한 90대
작성일 2022-11-24 17:12:35 | 조회 25
"장애인 돕고 싶어" 청주시에 1억원 현금다발 전달한 90대
신분 드러내고 싶지 않아 익명 기부…영수증 발급도 거부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청주에서 90대 익명의 독지가가 어려운 장애인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1억원을 기부,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24일 청주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90대 남성이 종이가방을 들고 복지정책과를 방문했다.



정정한 모습의 이 남성은 "주변의 중증장애인과 선천적 장애를 가지고 태어나는 아이를 볼 때면 마음이 너무 아팠다. 작은 보탬이지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가방을 내밀었다.
가방에는 5만원권 묶음으로 현금 1억원이 들어있었다.
이 독지가는 "기부금 영수증도 필요 없고 무엇을 바라고 기부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름과 신분은 물론 사는 곳도 밝히지 않았다.
기부자는 계좌 이체할 경우 이름이 알려질 것을 우려해 직접 현금을 인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 공무원은 독지가와 함께 은행으로 가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1억원을 입금했다.
그 자리서 이 공무원은 한 번 더 기부금 영수증 발급에 대해 안내했지만, 독지가는 손사래를 치며 빠르게 자리를 떠났다.
담당 공무원은 "처음에 금액이 너무 커 깜짝 놀랐다. 소득공제 혜택 말씀을 드렸지만 이름이 알려지는 것을 꺼리셨다"며 "기탁금은 독지가의 뜻에 따라 어려운 장애인들을 위해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jcpar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