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국가 농업연구, 공공성 강화하고 현장중심 개편한다
작성일 2022-11-24 12:11:37 | 조회 45
국가 농업연구, 공공성 강화하고 현장중심 개편한다
농진청, 3대 전략 10대 혁신과제 발표

(서울=연합뉴스) 차민지 기자 = 농촌진흥청이 24일 공공성 강화, 현장 성과 창출, 혁신 기반 구축 등 3대 전략을 기반으로 10대 혁신과제를 발표했다.
미국 대비 3.1년 뒤처진 농림식품분야 전체 기술 수준을 끌어올리고 보다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농촌진흥청은 "우리 기관은 기존의 농업연구, 보급 관행에서 벗어나 새로운 기술혁신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며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혁신전략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농진청은 먼저 식량 위기, 기후 위기, 지역소멸 등을 도전과제로 설정하고 이를 제8차 농업과학기술 중장기계획에 반영한다. 목표 달성을 위한 로드맵도 마련할 예정이다.
농림식품과학기술위원회, 농수산 분야 연구개발 범부처 협의체, 국립연구기관 등과 협력을 확대한다.
민관 농업과학기술 혁신위원회를 설치해 민간기술에 대한 효과검증, 연구개발 공공데이터 개방 등을 지원한다.
스마트농업 관련 표준제정, 수출용 농약 등록, 우량비료 제도 개선 등 민간 신기술 개발도 적극적으로 독려한다.
지역 특화작목 성공사례 창출을 위해 69개 지역 특화작목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
농촌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에 치유농업 거점기관을 만들고 농업인 안전 재해 예방 활동을 강화한다.
국제 사회 기여도를 높이기 위해 아시아, 아프리카 23개 개발도상국에 진출한 해외농업 기술개발사업(KOPIA)을 중심으로 국가별 맞춤형 농업기술을 제공한다.
대륙별 기술협력협의체에 가입된 48개 회원국과 협력기반을 강화하고 농업기술 공적개발원조(ODA)를 기반으로 K-농업기술 확산전략을 수립한다.



농업현장기술수요발굴단과 민관 전문위원회를 운영하는 개방형 사업기획으로 연구기획 단계에서부터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 중점을 둔다. 현장실증연구를 확대하고 청년농업인, 선도 농가 농장을 협업농장으로 지정해 현장에 필요한 기술개발을 신속하게 추진한다.
디지털 육종 기술을 활용해 육종 연구 기간을 단축한다. 연구개발 단계에서 기술성숙도(1~9단계)를 적용해 후속 연구 확산체계를 마련한다.
융복합혁신전략팀을 통해 도전과제를 발굴하고 연구부서·학계 간 연계, 협력과제 사업자 연계 등을 강화한다. 초격차 신기술이나 기초연구는 실현 가능성보다는 도전성과 혁신성에 초점을 맞춘다.
연구 중심으로 인력 운영 체계를 개편한다. 농업연구직 채용을 2025년부터 경력 경쟁 채용으로 전면 전환한다.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은 "혁신전략을 철저히 이행해 농업을 스마트하게, 농촌을 매력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hacha@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