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노동장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우려 커…피해 최소화 총력"
작성일 2022-11-24 17:42:01 | 조회 36
노동장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우려 커…피해 최소화 총력"
노동부, 대책본부·현장지도반 구성…"불법행위 엄정 대응"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고용노동부는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 거부에 대응하고자 본부에는 종합상황 대책본부를, 전국 48개 지방 관서에는 현장지도반을 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정부의 '육상화물 운송 분야 위기 대응 매뉴얼'에 따른 조치다.
노동부는 화물연대 동향을 살피면서 불법적인 운송 거부와 운송 방해 행위를 자제하도록 지도할 계획이다. 불법행위가 발생하면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 거부 돌입으로 국민적 우려가 매우 크다"며 "국민경제·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범정부 대응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이날 0시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10시 전국 16곳에서 동시에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정부는 화물연대와 관련해 '파업' 대신 '집단 운송 거부'라는 표현을 쓴다.
화물 차주는 노동자가 아닌 자영업자이고, 화물연대는 노동조합으로 볼 수 없기 때문에 화물연대의 이번 움직임은 노동법이 보장하는 '파업'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다.
ksw08@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