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광주 시민단체 "방직공장 부지 개발 공공성 최우선해야"
작성일 2022-11-24 19:11:24 | 조회 23
광주 시민단체 "방직공장 부지 개발 공공성 최우선해야"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광주 임동 일신 전남방직 부지 공공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는 24일 광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지 사업계획에 공공성을 제대로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사업자가 광주시에 제출한 사업계획서 내용이 자세히 공개되지 않아 속단하기 이르지만 (공공성을) 고려한 흔적이 보이지 않는다"며 사업계획서 전체 공개를 요구했다.
이어 "광주시도 마치 복합쇼핑몰과 특급호텔이 전부인 양 접근하는 방식을 지양해야 한다"며 "사업자는 공장건축물 보존 및 기본원칙과 협상 전제조건을 충실하게 반영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해당 부지는 일제 수탈의 아픔과 지역 산업화를 견인한 역사가 교차하는 애증의 공간이자 광주의 마지막 남은 근대산업 문화유산"이라며 "부지 개발이 공공성과 사업성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ny@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