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한국ESG기준원 "상장사 ESG등급 무더기 하락…D등급 33.2%"
작성일 2022-11-24 17:12:35 | 조회 30
한국ESG기준원 "상장사 ESG등급 무더기 하락…D등급 33.2%"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한국ESG기준원은 2022년 기준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772개사를 대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평가한 결과 모형 개정의 영향으로 전체 33%가 D등급을 받는 등 다수 기업의 등급이 하락했다고 24일 밝혔다.
ESG 통합등급은 수준에 따라 S, A , A, B , B, C, D 등 7단계로 부여된다.
S등급을 받은 상장사는 작년에 이어 전무했고, A 등급 상장사는 작년 14개사(1.8%)에서 2022년도 5개사(0.6%)로 줄었다.
A 등급을 받은 기업은 KB금융지주, SK, SK케미칼[285130], 신한지주[055550], 지역난방공사다.
A등급(171개사→116개사), B 등급(136개사→124개사), B등급(211개사→76개사), C등급(221개사→195개사)을 받은 회사는 줄어든 반면 D등급을 받은 회사는 12개사(1.6%)에서 256개사(33.2%)로 급증했다.
부정적인 ESG 이슈를 반영하는 심화 평가의 비중이 증가하면서 부정적인 이슈가 발생한 기업을 중심으로 총점이 하락하고, 등급도 하향된 영향이다.
한국ESG기준원은 "글로벌 공시체계 및 이니셔티브의 최신 동향을 반영하고, ESG 경영에 대한 이사회의 역할과 책임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2022년 ESG 평가모형을 개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후위기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금융사 등 환경경영 이슈를 전사적 전략으로 도입한 기업에서는 모형 개정의 영향이 적었다"며 "일반 상장사는 지배구조와 사회 면에서 매우 취약한 기업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한국ESG기준원은 "ESG 등급 상향을 위해서는 기업이 이사회 및 최고경영진 중심의 ESG 관행을 개선하고 근본적인 ESG 체질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srcha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