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금리인상에 증권사 신용융자 금리도 10% 돌파…'빚투' 비상
작성일 2022-11-24 16:41:21 | 조회 34
금리인상에 증권사 신용융자 금리도 10% 돌파…'빚투' 비상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국내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증권사들도 신용융자 금리를 줄줄이 인상하고 있다.
일부 증권사에선 30일 이하의 단기 신용융자 금리에도 10%대 고금리를 적용하면서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한 개인 투자자들의 계좌에 비상이 걸렸다.
2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유안타증권[003470]은 이달 중순부터 가장 낮은 등급인 '마이론그린' 회원 중 은행연계 계좌 고객을 대상으로 16∼30일 신용융자 금리로 10.05%를 적용하고 있다.
가장 높은 '플래티넘' 등급에 해당하면서 은행연계 계좌를 개설한 고객의 경우도 31∼90일 신용융자 금리 10.0%를 받고 있다. 이는 기존 9.80%포인트에서 0.2%포인트(p)를 인상한 수치다.
이달 21일부터 대형사인 삼성증권은 지점·은행 연계 개설 계좌인 경우 90일 초과 신용융자부터, 비대면 개설 계좌인 경우 60일 초과부터 10%대 금리를 적용하기 시작했다.
하나증권 또한 이달 초부터 최하등급인 '그린' 등급에 해당하고 은행연계·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한 고객을 대상으로 31∼90일 신용융자에 10.0% 금리를 적용하고 있다. 90일 초과에는 10.5% 금리를 받고 있다.
이날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 여파로 증권사들의 신용융자 금리는 올해 안으로 한 차례 더 인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지난달 0.50%포인트의 '빅스텝' 인상으로 중소형 증권사들의 신용융자 연체 이자율은 최고 12% 수준에 달했다.
전날 기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7조77억원으로 집계됐다.
10월 기준금리 인상 이후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5조9천621억원까지 줄었다가 연말 '랠리' 기대감 확대 등의 영향으로 이달 말부터 17조원대 초반을 회복했다.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개인이 증권사로부터 자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하고 아직 갚지 않은 금액으로, 주가 하락이 예상되면 디레버리징(차입 상환·축소)으로 잔고가 줄어든다.
nora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