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금감원장 "은행간 은행채 인수 방안 등 유동성 확보 방안 모색"
작성일 2022-11-24 19:42:09 | 조회 44
금감원장 "은행간 은행채 인수 방안 등 유동성 확보 방안 모색"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은행들이 타은행 발행 은행채를 인수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24일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제17회 금융공모전 시상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원장은 "다양한 방안으로 은행 유동성을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공정거래법상 이슈와 관련된 문제점을 제거하면서 가능한 한 자금을 융통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시중 자금은 은행 예금 등에 쏠리면서 대출금리가 오르고 제2금융권의 재무 건전성이 위협을 받을 수 있는 우려가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금융당국은 전날 '금융권 자금흐름(역머니무브) 점검·소통 회의'를 열고 금융권에 자금조달 과당경쟁을 자제하라고 권고하기도 했다.
이 원장은 "예금을 못 올리고 은행채도 발행 못 해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은행의 입장을 잘 알고 있다"며 "주말 전후에 또 한 번 관계장관 회의라든가 어떤 고위급 의사 결정을 통해 유동성 운영 관련 제언을 드릴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최근 은행들의 예금금리 인상 기조가 과거 사례와 비교했을 때 매우 높은 편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양한 방식으로 과거 (금리 관련) 통계들을 분석하고 있지만, 과거 금리 상승기에는 (금융회사들이) 이렇게 급격하게 금리를 올린 적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우리은행에서 발생한 횡령 사건에 대해 전·현직 임원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냐는 질문에는 "제재 관련해서는 어느 선을 넘기 전에는 밝히기 어렵다는 일반론적 답변을 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횡령이든 불법 송금이든, 특정 관리 미비의 이벤트이든 (그 사안에 대한) 법률적 적용은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결론을 도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viva5@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