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OPEC , 11월부터 하루 200만 배럴 감산 합의…코로나 후 최대폭
작성일 2022-10-06 00:42:12 | 조회 44
OPEC , 11월부터 하루 200만 배럴 감산 합의…코로나 후 최대폭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 )가 오는 11월부터 원유 생산을 대폭 줄이기로 했다.
OPEC 는 5일(현지시간) 월례 장관급 회의 후 낸 성명에서 다음달 하루 원유 생산량을 이달보다 20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최대 감산 폭이다.
이날 회의는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OPEC 본부에서 대면 형식으로 열렸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23개국으로 구성된 OPEC 가 대면 회의를 개최하는 건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2020년 3월 이후 처음이다.
이날 회의 전에 OPEC 장관급 감시위원회(JMMC)는 경기 침체 우려 등을 이유로 하루 200만 배럴 감산을 권고했다.
앞서 OPEC 는 지난 회의에서 10월 하루 10만 배럴 감산에 합의한 바 있다.
산유국들은 경기 침체 우려로 원유 수요가 감소할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
logos@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