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안보리, 北미사일 논의 공개브리핑 오늘밤 개최…한국도 참석(종합2보)
작성일 2022-10-05 22:44:37 | 조회 85
안보리, 北미사일 논의 공개브리핑 오늘밤 개최…한국도 참석(종합2보)
외교부 "이해당사국으로 참석…반복되는 결의위반 엄중 메시지 발신"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오수진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뉴욕 현지시간으로 5일 오후 3시(한국시간 6일 오전 4시)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를 논의하기 위한 공개 브리핑을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 정부도 이해당사국으로 참석한다.
한국은 안보리 이사국이 아니지만, 안보리 잠정 의사규칙 37조에 따르면 사안의 직접 이해당사국은 이사국이 아니어도 토의에 참석이 가능하다. 다만 표결권은 없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의 반복되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해서 국제사회의 엄중한 메시지가 발신될 수 있도록 안보리 이사국을 포함한 주요 우방국들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번 안보리 회의에서 신규 결의 추진 동향은 아직 없다"고 부연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안보리 공개회의는 공개토의, 토의, 브리핑 등으로 구분된다. 이 가운데 토의는 이해당사국 또는 특별 관심국만 참석이 가능하다.
공개회의는 안보리 사무국이 브리핑을 실시한 뒤 상임이사국과 이해당사국 등 참여국이 발언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북한 비확산 문제에 대해서는 통상 브리핑 형태로 실시되며 안보리 이사국과 직접 이해당사국인 우리나라, 일본 등이 참석한다.
올해의 경우 북한 비확산 관련 안보리 공개회의는 지난 3월 24일, 5월 7일, 5월 26일 등 총 세차례 개최됐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은 안보리 결의 위반인 이번 발사에 대응하기 위해 영국, 프랑스, 알바니아, 노르웨이, 아일랜드 등 이사국들과 함께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트위터를 통해 "일본 상공을 넘어간 북한의 위험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할 안보리 회의를 요구했다"고 공개했다.
당초 안보리 이사국들 간에는 회의를 공개로 진행할지, 비공개로 진행할지 의견이 엇갈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과 러시아가 안보리의 대응이 한반도 상황 완화에 도움이 돼야 한다고 주장하며 공개 회의에 반대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사국들의 협의를 거쳐 결론적으로는 공개 논의를 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미국 등은 안보리가 이번 발사에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는다면 도발을 용인하는 결과가 될 수 있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다만 공개 브리핑이라는 성격으로 볼 때 이번 회의 초점이 당장 성명이나 결의 등 안보리 차원의 구체적 조치를 도출하는 데 맞춰지지는 않았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제사회가 회의 개최를 통해 북한에 강력한 규탄 메시지를 보내고 앞으로 있을 수 있는 중대 도발에 대해 경고하는 의미가 더 클 것으로 보인다.
최근 미국 대 중국·러시아의 대립으로 변화된 국제정세 환경상 안보리가 단합된 조치를 추진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러시아는 최근 안보리의 북한 도발 대응을 계속해서 가로막아 왔는데 이번 회의에서는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kimhyo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