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노벨화학상 멜달 "화학은 '실체' 밝히는 근간…수상 깜짝 놀라"
작성일 2022-10-05 22:44:24 | 조회 34
노벨화학상 멜달 "화학은 '실체' 밝히는 근간…수상 깜짝 놀라"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 올해 노벨화학상 공동수상자로 선정된 덴마크 출신 모르텐 멜달(68)은 화학이 모든 현상의 '실체'를 밝히고 이해하기 위한 근본적인 학문이라며 중요성을 역설했다.
덴마크 코펜하겐대에 재직하는 멜달 교수는 5일(현지시간) 수상자 발표 직후 노벨재단이 홈페이지에 게시한 전화 인터뷰에서 "유기화학의 복잡성은 우리 학자들이 상상하는 것 그 이상이며, 새로운 것들이 늘 끊임없이 등장하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수상 소식을 듣고 "완전히 깜짝 놀랐다"며 "때때로 수많은 연구자는 물론 나아가 대중들의 삶을 더 용이하게 만들 수 있는 좋은 발상이 생기곤 하는데, 그게 바로 나에게 일어난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멜달 교수는 이날 암 치료제 같은 신약 등을 쉽고 안정적으로 만들 수 있는 새로운 합성 기술을 개발해 '클릭 화학'의 토대를 마련한 캐럴린 R. 버토지(56·미국), K.배리 샤플리스(81·미국) 등 다른 두 명과 함께 노벨화학상을 수상했다.
'클릭 화학'이란 부산물을 발생시키지 않으면서 마치 블록을 조립하듯 두 분자를 합성하는 방식을 의미한다.
멜달 교수는 자신의 최고 성과 중 하나로 꼽히는 '구리 촉매 아지드-알킨 고리 첨가 반응'(the copper catalyzed azide-alkyne cycloaddition) 개발이 획기적일 것이라는 예상을 했냐는 질문에는 "그렇다"며 "해당 반응은 (기존에는) 일어날 수 있는 현상이 아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와 샤플리스 교수가 각각 독자적으로 찾아내는 데 성공한 구리 촉매 아지드-알킨 고리 첨가 반응은 기존 합성방식과 비교해 매우 경제적인 합성 방식으로 꼽힌다. 현재 신약 개발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
멜달 교수는 화학 연구로 진로를 고민 중인 젊은 연구자들을 향해서는 "화학에는 수많은 실존성이 존재하므로 굉장히 흥미로운 분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든 현상이 어떻게 발생하는지 이해하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작업이지만, 동시에 매우 보람 있는 경험"이라고 조언했다.
shin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