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英 총리 '감세·성장' 강조해 위기돌파 시도…시위로 연설중단도
작성일 2022-10-05 22:11:13 | 조회 38
英 총리 '감세·성장' 강조해 위기돌파 시도…시위로 연설중단도
보수당 분열 중 야당 등 '反성장연대'에 화살…"새로운 내용 없어"
전당대회 연설 중 그린피스 셰일가스 관련 돌발 시위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취임 한 달 만에 심각한 위기에 빠진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가 감세를 통한 성장 정책을 거듭 강조하면서 정면돌파를 시도했다.
트러스 총리는 5일(현지시간) 오전 버밍엄에서 개최된 보수당 전당대회 연설에서 "감세는 도덕적, 경제적으로 옳다"며 "최우선은 성장, 성장, 성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노동당, 자유민주당 등 야당과 노조를 '반성장연대'라고 지칭하고 이들이 국가 진보를 막게 내버려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트러스 총리는 감세안 등이 담긴 미니예산안을 발표했다가 금융시장이 요동치자 고소득자 최고 세율 인하를 갑자기 취소하는 굴욕적인 결정을 내렸다.
그러자 이번엔 일각에서 감세 취소를 비난하고 나서면서 보수당 내 분열이 심해지고 트러스 총리의 입지가 불안해져서 교체설까지 입에 올리는 경우도 나오고 있다.
사태 이후 첫 공식 연설에 나선 트러스 총리는 이날 국민 의견을 들어 부자감세를 취소했다면서도 감세를 통한 성장 정책은 계속 지지한다고 되풀이해 말했다. 대신 재정은 책임감있게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앞으로 계속 혼란이 발생할 것이라면서도 영국이 폭풍같은 시기를 지나 경제를 변화하도록 잘 이끌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경제 파이를 키우고 노력이 인정받는 나라를 만들 것이며, 고세율 저성장 구조를 깨기 위해 새로운 방식으로 접근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새로운 시대 새로운 영국을 만들기 위해 힘들어도 꼭 가야만 하는 길이며, 경제난은 영국만 겪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트러스 총리는 우크라이나 지지와 2030년까지 국방비 국내총생산(GDP)의 3%로 증액 계획을 다시 밝혔다
한 달 전 취임한 트러스 총리는 이날 빨간색 원피스를 입고 자신감있게 웃으면서 행사장에 들어왔다.
그는 취임 후 허니문 기간을 보내며 승리감에 가득차 있기는커녕 극히 곤혹스러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이날 그의 표정이 주요 관심사일 정도다.
연설은 약 35분으로 통상 전당대회 당 대표 연설보다 짧았다.

행사장에서는 두 명이 셰일가스 추출 정책에 반대하며 그린피스 깃발을 들고 시위를 벌여서 연설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영국 언론 매체들은 이날 연설에 새로운 내용은 없었으며 트러스 총리는 자신을 믿어달라면서 기존 정책으로 당원들을 설득해 지지를 확보하는 데 주력했다고 평가했다.
또 전날 새로운 화근으로 등장한 복지혜택 사실상 축소와 관련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었다.
트러스 총리는 연설 중 자신이 일반고(comprehensive school) 출신 첫 총리라고 말해서 박수를 받았는데 언론들은 고든 브라운 전 총리도 마찬가지라고 팩트체크했다.
이날 트러스 총리 등장시 배경음악은 90년대 맨체스터 출신의 밴드 'M 피플'의 '무빙 온 업'(Moving On Up)이었다.
그러나 밴드 멤버 한 명은 소셜 미디어에 노래가 쓰인 것을 두고 불만을 표했고 한 멤버의 아들이 최근 노동당 구의원(Councillor)에 당선됐다고 밝혔다.
merciel@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