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기사 전달 방법

군부에 맞선 미스 미얀마, 태국서 입국 거부…본국 송환 위기
작성일 2022-09-23 12:41:55 | 조회 11
군부에 맞선 미스 미얀마, 태국서 입국 거부…본국 송환 위기
작년 국제미인대회서 조국 참상 전해…군부, 여권 무효화 가능성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 지난해 국제 미인대회에 출전해 쿠데타 군부의 만행을 고발한 미스 미얀마가 태국에서 입국이 거부돼 공항에서 오도 가도 못하는 처지가 됐다.
미인대회에서 군부를 비판하는 공개 발언을 한 그는 안전에 대한 우려로 미얀마로 돌아가지 않고 태국에 머물러왔다. 그러나 해외 방문 이후 다시 입국하지 못하고 미얀마로 송환될 위기에 처했다.
23일 방콕포스트와 외신에 따르면 태국 이민국은 입국 거부된 2020 미스 미얀마 한 레이가 21일부터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 있다고 전날 밝혔다.
한 레이는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해 태국에 도착했으나 여권에 문제가 발견돼 입국이 거부됐다. 그가 체포됐다는 보도도 나왔으나 구금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국은 그가 본국으로 추방되거나 타고 온 항공사의 승인에 따라 다른 목적지로 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미얀마 군부가 한 레이의 여권을 무효화해 입국이 거부됐을 수 있다고 전했다.
미얀마 군부는 정권에 저항하는 발언을 하자 체포 영장을 발부한 바 있다.
그가 유엔난민기구(UNHCR)를 통해 망명을 추진 중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한 레이 측 관계자는 "그는 태국에서 살기를 원한다"며 "계속 태국에서 지낼 수 있는 방법을 찾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 레이는 지난해 3월 27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 결선 무대에서 조국을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군부가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킨 지 약 2개월이 된 시점이었다. 군부는 쿠데타 이후 저항하는 시민들을 유혈 진압했다.
세계 각국에 중계된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의 무대 한쪽에서는 미얀마의 유혈 참상을 담은 영상이 1분 30초가량 방영됐다.
한 레이는 "오늘도 미얀마에서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눈물을 흘리며 "미얀마를 제발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날 연설은 세계 언론에 보도되며 큰 반향을 일으켰고, 집중적인 조명을 받은 한 레이는 군부의 처벌이 예상되자 귀국하지 못하고 태국에서 생활했다.
double@yna.co.kr
(끝)

댓글
전체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