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인 가격 올리기
3년 만에 정상 개최…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쏟아진 환호
작성일 2022-10-05 20:41:46 | 조회 187
3년 만에 정상 개최…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쏟아진 환호
개막식 5천석 객석 매진…띄어앉기 없이 빼곡하게 앉아 관람
량차오웨이 등장에 행사장 들썩…강수연 추모 영상으로 개막식 시작


(부산=연합뉴스) 강애란 김정진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가 3년 만에 수천 명의 인파가 몰려든 축제다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5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는 수많은 영화인이 참석해 부산의 밤을 달궜다.
개막식이 시작되기 한참 전인 오후 5시 30분께 5천여석의 객석은 빈틈없이 채워졌다. 이날 개막식 객석 전석이 매진된 가운데 마스크를 쓴 관객들은 레드카펫을 따라 걸어 들어오는 영화인들을 큰 박수로 반겼다. 마스크를 쓴 탓에 함성은 최대한 자제하는 분위기였지만, 유명인들이 등장할 때면 어김없이 환호가 터졌다.
행사장 밖 시민들은 레드카펫 옆에 세워진 펜스 뒤에 붙어 까치발을 하고 스타들의 모습을 눈에 담았다. 기다란 셀카봉에 휴대폰을 고정하고 레드카펫 행사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생중계하는 이들도 있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좌석 띄어 앉기나 인원 통제 없이 열린 건 3년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직후인 2020년에는 개막식 없이 초청작만 상영하는 '조용한 축제'를 치렀고, 지난해에는 개막식 좌석을 50%만 열어 '차분한 축제'로 진행됐다.

스타들도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이전으로 돌아간 축제 분위기에 미소를 띤 채 설레는 발걸음을 옮겼다.
한예리는 한쪽 어깨를 우아하게 드러낸 드레스를 입고 객석을 향해 두 손을 흔들어 보였다. 대부분의 스타가 검은색 의상을 선택한 가운데 전종서는 순백의 드레스로, 김규리는 보라색이 감도는 짙은 파란색의 드레스로 눈길을 끌었다. 구혜선은 미니 드레스로 포인트를 줬다.
사회를 맡은 류준열과 전여빈은 다정하게 팔짱을 끼고 레드카펫을 걸었고, '커넥트'의 미이케 다카시 감독과 배우 정해인, 김혜준은 작품의 콘셉트에 맞춰 다 같이 한쪽 눈을 손으로 가리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한산'의 김한민 감독과 박해일, 변요한, 옥택연이 등장할 때는 관객 함성이 유난히 커졌다. 변요한은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보이기도 했다.
한국 영화의 거장 임권택 감독이 부인 채령 여사와 레드카펫에 들어설 때는 객석 곳곳에서 우레와 같은 박수가 쏟아졌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인 홍콩 배우 량차오웨이(양조위)가 차에서 내린 순간에는 함성이 행사장을 들썩일 정도로 커졌다.
흰색 셔츠에 베이지색이 감도는 재킷을 입고 레드카펫에 선 량차오웨이는 은은한 미소와 함께 한쪽 손을 흔들어 보이며 화답했다.

하늘길이 열리면서 량차오웨이 외에도 해외 영화인들이 영화제에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국내에서 '태국의 원빈'으로 불리는 배우 마리오 마우러와 태국의 국민 여배우 나타폰 떼마락, '브로커'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송강호와 함께 레드카펫을 밟았다.
개막식은 지난 5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배우 고(故) 강수연의 추모 영상으로 시작됐다. 고인의 아역 시절 모습과 고인을 사랑했던 영화인들의 추모사가 흘러나올 때는 장내가 숙연해졌다.
부산국제영화제는 15일까지 열린다. 개막식 이후 야외극장에서 상영되는 개막작 '바람의 향기'를 비롯해 71개국 242편이 관객들을 만난다.
aeran@yna.co.kr


(끝)